혼다, 중국 광둥성에서 EV 공장 건설 시작, 2024년 가동 목표


(사진) 혼다의 중국 합작사 ‘광치혼다’가 광둥성 광저우시에 건설하는 EV 전용 공장의 완공 예상도 (혼다의 중국 현지 법인 제공) (산케이신문)

20일 밤, 혼다의 중국 현지법인은 남부 광둥성 광저우시에서 전기차(EV) 전용 공장 건설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투자액은 34억 9천만 위안(약 700억 엔)으로 대지면적 40만㎡, 연간 생산능력 12만대를 예정하고 있으며, 2024년 첫 가동을 목표로 한다.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 광저우자동차그룹과의 합작사 ‘광치혼다’가 신공장을 건설한다. 둥펑자동차그룹과의 합작사인 ‘둥펑혼다’도 2024년 첫 가동을 목표로 EV 전용 공장 건설을 진행 중이다. 혼다가 EV 전용 공장을 세우는 것은 일본을 포함해 세계 최초다.

두 공장의 첫 가동 후, 혼다의 중국 전체 자동차 생산능력은 연간 173만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4월, 혼다는 중국 시장에 전기차 시리즈 ‘e:N’(이엔)을 출시했으며, 오는 2027년까지 전기차 모델 10종을 출시할 계획이다.

혼다는 2030년부터 중국 시장에 EV 및 하이브리드차(HV) 등 전동차만 판매하겠다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중국 정부 차원의 지원을 바탕으로 중국의 전기차 시장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혼다는 생산체제를 확충해 사업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출처 : 산케이신문 / https://www.sankei.com/article/20220620-OEDRHKSUAJMVJE5565BDMFFHTM/ / 2022/06/20 23:04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 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