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밀접 접촉자 격리 5일로 단축, 검사 음성 확인 시 3일차 격리 해제 방안도


(사진) 총리 관저 = 도쿄도 지요다구 (산케이신문)

21일,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제7차 유행’이 확산하는 가운데 밀접 접촉자의 자택 격리 기간을 현행 7일에서 5일로 단축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밀접 접촉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사회·경제 활동 등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려는 취지다. 이르면 22일에 결정해 발표할 방침이다.

다수의 공립학교가 여름방학에 들어가면서 여행 및 귀성에 따른 사람 이동이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정부는 코로나19 방역 조치인 ‘만연 방지 및 중점 조치’ 등 거리두기 조치를 당분간 보류하기로 했다.

정부 내에서는 밀접 접촉자의 격리 기간을 5일로 단축하고 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될 경우 3일차에 격리를 해제하는 방안도 제기되고 있다. 현행에서는 4일차와 5일차에 자가진단 키트를 이용한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확인되면 5일차에 격리가 해제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밀접 접촉자가 급속도로 늘어나면서 기업 등에서는 노동력 부족에 대한 위기의식이 고조되고 있다.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의 도쿠라 마사카즈 회장은 21일 나가노현 가루이자와초에서 기자들과 만나 밀접 접촉자에 대한 규제 완화와 관련해 “만일 그 방향이라면 대환영이다”라고 밝혔다. 감염 확산을 철저히 봉쇄하는 ‘제로 코로나’를 시행하는 중국을 두고 “(일본 격리 기간은) 중국을 제외하고 세계에서 가장 긴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12일, 전국지사회도 정부에 “밀접 접촉자에 대한 대책 방향성을 포함한 구체적인 대책을 조기에 제시할 것”을 제언했다.

확진자 증가에 따라 병상 가동률도 도쿄도와 오사카부 40%, 오키나와현 70%에 달했다. 하지만, 정부는 “사회 경제 활동과 감염 확산 방지의 양립을 유지하겠다”(기시다 후미오 총리)고 내세우면서 거리두기 조치를 시행하지 않고 있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21일 기자회견에서 “중증화 위험이 있는 고령자를 지키는 것에 중점을 둔다”고 밝히고 백신 접종 촉진 및 보건 의료 제공 체제 확보를 통해 대응할 방침을 제시했다.

한편, 보건소 업무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중증화 위험이 낮은 청년의 경우, 매일 자가 격리자의 체온 측정 및 증상 파악 등 업무를 간략화하는 방안이 떠오르고 있다.

정부 내에서는 음식점을 대상으로 한 방역 조치의 효과가 미미하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 도쿄도의 자료에 따르면 12~18일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동거’가 65.8%를 차지했고 ‘회식’은 3.5%에 불과했다. 국민의 백신 접종률이 진척을 보이면서 중증자 수가 줄어들었고 일정 수의 확진자 증가는 허용된다고 판단한 것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거리두기 조치 없이 제7차 유행을 극복할 수 있을지, 위드 코로나 사회 실현을 위해 현시점이 최대 승부처”라고 답했다.

*출처 : 산케이신문 / https://www.sankei.com/article/20220721-BPOHUNBS4ZNR5AGAC45GD3ISFA/ / 2022/07/21 21:30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 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