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8월 소비자물가 2.8% 상승, 7년 10개월 만에 상승률


(사진) 일본 총무성 (교도통신)

일본 총무성이 20일 발표한 8월 전국 소비자물가지수(2020년=100, 신선식품 제외)는 전년 동월 대비 2.8% 상승한 102.5를 기록했다. 12개월 연속 상승했으며 상승률은 2014년 10월 이후 7년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엔화 약세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을 배경으로 에너지 자원 및 원자재 수입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 영향을 미쳤다.

소비세 증세 영향을 제외하면 버블 경기에 암운이 드리우면서도 주거비가 높았던 1991년 9월 이래 30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률이다. 충분한 임금 인상이 확산되지 않은 채 생활필수품을 중심으로 진행된 가격 인상이 가계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

* 교도통신  https://nordot.app/944747313050222592  2022/09/20 09:12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 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