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상회담 30분간 앉아서 진행…징용공 문제 해결에 협의 가속화


(사진)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회담을 갖고 악수하는 기시다 후미오 총리 = 21일, 미국 뉴욕 (내각 홍보실 제공) (산케이신문)

【뉴욕=다나카 잇세】 일본 정부는 21일 오후(일본 시각 22일 오전),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유엔총회 참석차 순방 중인 미국 뉴욕에서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과 처음으로 회담을 가졌다고 발표했다. 양국 정상은 이른바 징용공 소송 문제 등 한일 간 현안 해결을 위해 외교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하도록 지시할 방침에 일치했다. 북한 대응의 연계도 확인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회담은 양국 정상이 착석하고 여러 명의 정부 고위급도 동석하는 형식으로 약 30분간 진행했다. 정부는 정식 회담이 아닌 공식 회의 등의 막간을 이용하여 약식으로 진행된 ‘간담’이라고 강조했다. 취재진에게는 비공개로 진행했다.

두 정상은 “한일은 서로 협력해야 하는 중요한 이웃 나라”이며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둘러싸고 한일 및 한미일이 협력을 추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거듭 공유했다. 북한에 의한 납치 문제에 대해 윤 대통령은 일본을 지지한다고 표명했다.

또한 건전한 한일관계로 돌아가야 한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1965년 국교 정상화 이래 쌓아온 우호 협력 관계에 기반하여 미래지향적으로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에 일치했다.

징용공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하여 한국 국내에서 압류한 일본 기업 자산을 현금화하는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된 사안인 만큼 일본 정부 자민당 내에는 “한국 측에서 일본이 수용 가능한 해결 방안을 제시하지 않는 한 (정식) 정상회담에 응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거세다.

이번 정상회담에 앞서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은 뉴욕에서 19일(일본 시각 20일), 박진 외교장관을 만나 징용공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양국 간 협의를 지속할 것을 확인한 바 있다.

6월 스페인에서 개최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기시다 총리와 윤 대통령은 서서 짧게 대화를 나눈 바 있다. 하지만, 정식 정상회담은 2019년 12월, 아베 신조 전 총리와 문재인 전 대통령의 회담을 끝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 산케이신문  https://www.sankei.com/article/20220922-XIDQDWOM6BMFFH47GX3BJSOA3Q/  2022/09/22 07:06

*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