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카이도 기코나이정서 풍어·풍년 기원 간추미소기… 190년 이어온 의식


(사진) 의식 ‘간추미소기’에서 몸에 냉수를 끼얹으며 시타오비 차림으로 몸을 맑게 하는 수행자 = 13일 밤, 홋카이도 기코나이정 사메가와신사 (교도통신)


지난 13일 밤, 홋카이도 기코나이정 사메가와신사에서 190년 이상 이어온 의식 ‘간추미소기’가 시작됐다. ‘수행자’라 불리는 4명의 청년이 사흘간 속옷 차림으로 찬물을 끼얹으며 몸을 맑게 하고, 마지막 날인 15일에 목상의 신체(神体)를 안고 엄동설한의 쓰가루 해협에 뛰어들어 풍어·풍년을 기원했다.

오후 7시경 비가 내리는 가운데 신사 경내에서 수행자 4명이 ‘에이야’하고 소리치며 번갈아 서로의 등에 찬물을 끼얹었다. 팔짱을 끼고 미동도 하지 않는 네 사람의 모습에 구경하던 사람들은 박수를 보냈다.

간추미소기는 1831년 신사를 지키는 사람이 꿈의 계시에 따라 바다에서 몸을 맑게 하자 풍어·풍년이 깃들었다는 데에 기원했다고 알려져 있다. 

* 교도통신  https://nordot.app/986599214840348672   2023/01/13 20:55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 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