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투 본격화, 산업별 노조 ‘높은 수준의 요구도 격차가 장벽’


(사진) 2023년 춘계 노사협상에서 제시할 산업별 노동조합의 임금 인상 요구안 (산케이신문)

일본 정부가 물가 급등을 반영한 임금 인상을 기업에 요구하는 가운데 2023년 춘계 노사협상(춘투)에서는 산업별 노동조합이 기본급을 일률적으로 인상하는 베이스업(기본급 인상)을 역대 최고 수준으로 하거나 그에 버금가는 높은 수준의 요구안을 제시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각 산업과 기업 간의 실적 격차가 벌어지고 있어, 모든 요구안이 받아들여질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임금을 인상하여 생산성 향상을 촉진하겠다. 여기에 손대지 않으면 일본 내에서 (지속적인) 임금 부상은 있을 수 없다”

일본 최대 산업별 노조로 유통과 외식 등 노조로 구성된 UA젠센의 마쓰우라 아키히코 회장은 24일 ‘노사 포럼’에서 큰 폭의 임금 인상 요구안에 대한 필요성을 호소했다. 임금인상률 목표는 기본급이 4%, 정기승급을 합치면 총 6% 정도다. 2012년 출범 이후 최고 수준으로, 총 5% 정도를 제시한 일본노동조합총연합회(렌고)의 방침을 웃돈다.

전기회사 노조로 구성된 전기연합은 기본급에 상당한 임금 개선분의 통일 요구액을 월 7천 엔 이상으로 설정할 방침이다. 3천 엔 이상으로 설정한 작년의 2배 이상으로, 1998년 이후 2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의욕적인 요구안을 제시한 배경에는 고물가뿐 아니라 전기회사들이 탄탄한 실적을 보이고 있는 점도 있다.

중소제조업체 노조를 중심으로 구성된 JAM(모노즈쿠리산업노동조합)도 8년 만에 요구 수준을 높여, 기본급 9천 엔과 정기승급분을 합쳐 1만 3,500엔 이상으로, 2015년 춘투에 버금가는 역대 최고 임금 인상을 요구한다. 야스코우치 가타히로 회장은 노사 포럼에서 “중소업체까지 얼마나 넓은 범위에서 임금 인상이 이루어질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도 많은 중소제조업체는 원자재 가격 급등분을 제품 가격에 전가하지 못하고 있다. 실적 부진에 시달리는 기업이 눈에 띄는 가운데 대기업과의 임금 격차가 더욱 벌어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강하다.

* 산케이신문  https://www.sankei.com/article/20230124-55O2TQKS7FML3HI3ZEOSL753MM/  2023/01/24 18:44

*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