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교육 현장에서 ‘영 케어러’를 인지했다고 응답한 교직원, 초등학교 40%, 중학교 60%


(사진) 일본 어린이들 모습 (EPA 연합뉴스 제공)


일본에서도 주변 어른을 대신해 일상에서 가사를 도맡고 가족을 돌보는 ‘영 케어러(Young carer)’ 문제가 심각하다.

19일 일본 매체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민간 단체가 요코하마시 쓰루미구 소재 시립 초·중학교의 영 케어러 실태를 조사하기 위해 교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영 케어러로 보이는 학생이 있다고 응답한 교직원은 초등학교 약 40%, 중학교 60%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봄, 케어 매니저와 정신보건복지사로 구성된 ‘쓰루미 영 케어러 연구실’은 쓰루미구에 위치한 시립 초·중학교 31곳(초등학교 22곳, 중학교 9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초등학교 409명, 중학교 167명 등 총 576명의 교직원이 답했다.

설문조사 결과, 영 케어러로 보이는 학생이 있다고 답한 교직원은 초등학교 171명(41.8%), 중학교 103명(61.7%)으로 알게 된 계기는 ‘학생의 이야기를 통해’가 가장 많았다. 이 밖에도 ‘결석’, ‘지각’, ‘잊은 물건’, ‘숙제를 해 오지 않는다’ 등 ‘비언어적 사인’도 큰 비중을 차지했다.

그중 영 케어러가 된 이유에 대해 ‘알고 있다’고 응답한 교직원은 초등학교 100명, 중학교 42명에 그쳐 실태 파악에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알고 있다’고 응답한 교직원에게 그 이유를 질문한 결과, ‘형제 돌봄’이 가장 많았고 ‘가족의 질병·장애’, ‘부모 일이 바쁘다’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영 케어러 연구실 공동대표는 “가정 문제가 아닌 사회 문제라는 인식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아동과 접할 기회가 많은 교직원 분들이 이변을 감지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취재 기자 : 신하롬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JKD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