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중 대피, 사쿠라지마 분화 경계 레벨 5, 지역 주민 긴장

(사진) 24일 밤 일본 가고시마시의 화산섬 사쿠라지마가 분화하는 모습 (가고시마 AP/교토 =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공) 


24일 오후 8시 5분경, 가고시마시의 화산섬 사쿠라지마가 폭발해 경계 레벨이 처음으로 5(대피)로 격상됐다. 주민들은 "전조 현상이 없어 놀랐다" "(폭발) 기색이 보이지 않아 무서웠다"는 반응을 보이며, 대피를 서둘렀다. 오후 10시경에는 가고시마시가 재해 대책 본부 회의를 열어 아리무라정 전역과 후루사토정 일부의 33세대 51명에게 대피 지시를 내렸고, 3세대 5명은 자진해서 히가시사쿠라지마정에 있는 고령자복지센터 히가시사쿠라지마로 대피했다고 미나미닛폰신문(南日本新聞)이 전했다.

시내버스 2대로 주민을 운송했고, 아직까지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다. 가고시마시의 시모즈루 다카오 시장은 취재에서 “대상 지역의 주민은 침착하고 신속하게 대피해 주었으면 한다. 지정 외 지역 주민도 침착하게”라고 당부했다.

사쿠라지마에서는 방재 무선이 울려 퍼졌고 소방차와 오토바이, 구급차가 분주히 지나다녔다. 가고시마시 사쿠라지마 요코야마정의 국도 224호 하카마고시 교차로 부근의 전광판에는 ‘사쿠라지마 분화, 통행금지’라고 알렸다.

미나미닛폰신문에 따르면, 사쿠라지마 시라하마정에 거주하는 농업 종사 여성(72)은 분화 당시 소리도 들리지 않아 눈치채지 못했다며, “TV를 보고 놀랐다. 밖으로 나왔지만 대피 지시가 내려진 지역과 반대편이었기 때문에, 강재 등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화구에서 동쪽으로 4~5km 떨어진 가고시마시 구로가미정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은 “자택에서 쉬고있는데 ‘쿵’하는 분화음이 한번 들렸다”고 증언하며, “공진은 느끼지 못했다. 산체 팽창이 계속되고 있다고 들어서 더 큰 분화로 이어지지 않을까 걱정이다. 언제라도 대피할 수 있도록 마음의 준비는 해 두고 싶다”고 전했다.

미나미닛폰신문은 히가시사쿠라지마정에 거주하는 여성(84)이 자택에서 휴대 전화의 긴급 방송을 듣고, 사쿠라지마 페리 터미널로 서둘러 대피했다고 전했다. 자택이 대피 지시의 대상 외 지역임을 알고 귀가하려고 했지만 통행 금지로 이동할 수 없었다고 밝히며, “지진의 전조도 없어 놀랐다.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다”고 불안해했다.

사쿠라지마 요코야마정의 호텔 레인보우 사쿠라지마의 여종업원(59)은 상사가 요시노정에 있는 자택으로 귀가하라고 해 동료와 사쿠라지마 페리에 탑승했지만, 방재 행정 무선이 울릴 때까지 분화를 눈치채지 못했다고 전하며, “밖도 어두워서 산의 모습이 보이지 않아 무서웠다. 무사히 페리가 도착해 안심했다”고 미나미닛폰신문이 보도했다.

사쿠라지마는 도쿄에서 남서쪽으로 약 1,000km 떨어져 있는 섬으로, 일본의 활동적인 화산 중 하나이다. 수십 년 동안 여러 차례 분화했고 최근 1월에 폭발했었다. 다시 분화할 경우를 대비해 대피처나 대피방법을 확실히 알아 둘 필요가 있으며, 지각 변동 등의 변화를 주의 깊게 감시해야 할 것 같다.

(취재 기자 : 나인아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