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양자컴퓨터 인재 4만 명 양성… 미국 IBM, 도쿄대 등 한미일 대학과 협력


(사진) 양자 인재 양성 협력을 발표한 왼쪽부터 람 이매뉴얼 주일 미국 대사, 다리오 길 IBM 상석부사장, 이토 고헤이 게이오대 학장, 윤덕민 주일한국대사 = 14일, 도쿄도 미나토구 주일미국대사 공저 (마쓰다 마키 촬영) (산케이신문)

미국 IBM 등은 14일 일본과 미국, 한국 등 5개 대학과 양자컴퓨터를 다룰 수 있는 인재 교육에 협력하겠다고 발표했다. 향후 10년간 최대 4만 명 양성을 목표로 한다. 사회 과제의 해결 및 경제 발전을 위해 양자 컴퓨터를 수단으로 능숙하게 다룰 수 있는 글로벌 인재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어 협력을 통해 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한다.

양자컴퓨터는 현재 슈퍼컴퓨터로도 어려운 계산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는 차세대 계산기다. 기술적인 과제가 많아 본격적인 양자컴퓨터의 완성은 아직 먼 것으로 보이지만 IBM을 포함한 다수 기업이 상용기를 개발하고 있어 이를 이용해 연구개발을 실시할 수 있는 차세대 인재 양성이 세계적으로 급선무되고 있다.

참가하는 곳은 일본 게이오대와 도쿄대, 한국 연세대와 서울대, 미국 시카고대 등 5개 대학이다.

양자컴퓨터는 신약 개발 및 소재 개발, AI(인공지능) 개발, 금융 등 다양하게 응용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다리오 길 IBM 상석 부사장은 “양자컴퓨터는 공학, 컴퓨터 과학, 헬스케어, 생명과학 등 보다 광범위한 학문 분야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물리학, 계산과학, 수학뿐 아니라 생명과학이나 화학 등 폭넓은 분야를 위한 교재 개발을 고려할 수 있다고 한다.

이토 고헤이 게이오대 학장에 따르면 게이오대학은 20년에 걸쳐 양자컴퓨팅 수업을 진행했고 5년 전부터는 실제로 양자 컴퓨터 장치를 사용한 교육을 실시했다. 일본 국립연구소 교육 프로그램에도 협력해 온 바 있으며, 이러한 대책을 이번 협력을 통해 확대하면 “상당한 기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해 참가했다”라고 말했다.

도쿄대에서도 현재 1학년부터 양자컴퓨터에 대해 배우는 강의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대책을 확대해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 산케이신문  https://www.sankei.com/article/20231214-DPPQRZLNLRPHJFOUY365AGSNRY/  2023/12/14 16:22

*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日 발달장애의 독창성과 집중력을 활용하는 ‘뉴로 다이버시티’…잠자는 인재 활용
日 기시다 총리, 아세안과의 협력 계획 발표… 5천 명 인재 양성
日 해외 유학 저조세에 위기감…민간 차원의 차세대 인재 육성 급선무
日 산토리HD, 내년도 7% 임금 인상, 니나미 사장 “좋은 인재 확보”
미국서 일본어 교육 지원, 미일 양정부 합의…글로벌 인재 강화 추진
日 벤처, 국산 기반 AI 개발…산총연 슈퍼컴퓨터 활용해 최고 성능
美 CDC, 도쿄에 사무소 개설…감염병 유행 대비
日 도쿄대, 2027년 학사+석사 합친 ‘5년제 과정’ 신설… 문·이과 융합형
[포토뉴스] 도쿄대 관측 장치, 달에
【단독】 미일, 정상회담서 방위산업 연계 강화로 ‘협의체’ 설립하는 방향 합의… 대처 능력 향상 협의
【단독】 미일, 동맹 조정 메커니즘을 확충하는 방향… 자위대통합작전사령부 창설로, 공동 대처력 강화
미일 정상 회담, 강고한 동맹 어필
日 ‘육성취로’ 법안, 중의원 심의 들어가… 외국 인재 장기 체재 촉구
한미일 “엔화 약세 급속, 심각한 우려”… 재무장관회의 첫 개최, G7도 성명
[포토뉴스] 美고관, 日수상 美방문에 감사
[포토뉴스] 한미일 첫 합동 해상 훈련
[포토뉴스] 한미일 중요광물・반도체 공급망 강화
日 도쿄대, 등록금 20% 인상되나… 올 11월까지 공표할 방침, 등록금 면제 대상도 좁힐 가능성